Romaji

ije geuman jom he
doneun mot chamgesseunikka
na sum jom swige hejwo

naye pireul mallineun ni jipchak gigacha
sanaun dosi wireul dallineun gotchorom
holttokdegiman bappa
noe dehan naye mideum
ajigeun byorang kkeuteso
himgyopge japgo botigo itji
ijeneun bap mogotnyaneun mureumedo
dangyonhan deusi nan nol sogiji
jilgigo jilgin inyon-eui julgi
ssak da jallanego sipo
ppyojokhan gasiga dweboryo
ttakkeumgorineun nowa-eui giok
uriga bichi natdon naldeureun
imi kkojin ji oreya
ne soneun jabado dwe
igon mwo geunyang jonginikka
ohema Please

saranghetjana jukdorok saranghetjana
ojjoda uriga irohge dwen goya
maeumi apa apaso michil got gata
dasi choeum geuttero dolligo sipo

saranghe geuron-gol non we moreuni
ni mami byonhan got gata

RAP: ejeungilkka hoksina heso
yoro bon eui-muneul donjyobwatjiman
niga mandeurotdon
gusogiran bangeun nomu chuwosso
geuro miwohaneun gamjongi
do jaranan-gon sasiriya
nan noegeso bogi sireun jomman
boryogo hewasseunikka

saranghetjana jukdorok saranghetjana
ojjoda uriga irohge dwen goya
maeumi apa apaso michil got gata
dasi choeum geuttero dolligo sipo

wae geuroneunde
nareul nohajwo ijen
nal ttonajima
onjebuto modeun ge da
modeun ge byonheboryosso
nunmuri nawa jongmal michil got gata
urin jugeul mankeum saranghetjana
onjebutonji odiso jalmotdwen gonji
modeun-gol da dolligo sipo

Hangul

이제 그만 좀 해. 더는 못 참겠으니까
나 숨 좀 쉬게 해줘

나의 피를 말리는 니 집착 기가차 사나운 도시 위를 달리는 것처럼
헐떡대기만 바빠 너에 대한 나의 믿음 아직은 벼랑 끝에서 힘겹게 잡고 버티고 있지
이제는 밥 먹었냐는 물음에도 당연한 듯이 난 널 속이지
질기고 질긴 인연에 줄기 싹 다 잘라내고 싶어
뾰족한 가시가 돼버려 따끔거리는 너와의 기억
우리가 빛이 났던 날들은 이미 꺼진 지 오래야
내 손은 잡아도 되 이건 뭐 그냥 정이니까 오해마 Please

사랑했잖아 죽도록 사랑했잖아 어쩌다 우리가 이렇게 된 거야
마음이 아파 아파서 미칠 것 같아 다시 처음 그때로 돌리고 싶어

사랑해 그런걸 넌 왜 모르니 니 맘이 변한 것 같아

애증일까 혹시나 해서 여러 번 의문을 던져봤지만
니가 만들었던 구속이라는 방은 너무 추웠어
그래서 미워하는 감정이 더 자라난건 사실이야
난 너에게서 보기 싫은 점만 보려고 해왔으니까

사랑했잖아 죽도록 사랑했잖아 어쩌다 우리가 이렇게 된 거야
마음이 아파 아파서 미칠 것 같아 다시 처음 그때로 돌리고 싶어

왜 그러는데 나를 놓아줘 이젠 날 떠나지마 언제부터 모든 게 다 모든 게 변해버렸어
눈물이 나와 정말 미칠 것 같아 우린 죽을 만큼 사랑했잖아
언제부턴지 어디서 잘못된 건지 모든걸 다 돌리고 싶어